태그 : 이집트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이집트, 다합 -6- 바다를 거닐다

세인트 캐트리나를 갔다오고 나서숙소에서 한 숨 자야했다. 피곤했다. 그것도 상당히 피곤했다.아침일찍 등반 갔다와서 피곤하지 않을 수 있을까...점심시간이 지나도록 깨지도 않고 잤던것 같다...잠을 깨고 난 후 하릴없는 여유를 즐겼다.늦은 점심을 먹고 해변가 저 끝까지 느긋하게 걸었다.아무것도 하지 않아도...아무것도 보지 않아도...아무것도 느끼지 않아...

콤 옴보 위에서 유람선을 보다

아스완으로 가기 전 마지막 들릴 곳인 콤 옴보는 에드푸에서 약 2시간여를 더 가야 볼 수 있습니다.그 말인 즉슨 에드푸와 콤 옴보를 하루에 돌기 위해선 적어도 아침 일찍 출발해야 한다는 겁니다. 룩소르에서 콤 옴보까지 약 2시간 30분, 에드푸에서 콤 옴보까지 약 2시간여... 거기에 룩소르로 다시 돌아올 시간까지 계산해야 합니다. 가장 좋은 방법은 아...

이집트, 다합 -5- 세인트 캐트리나 수도원

이집트의 수도원은 상당수가 요새의 형태로 만들어져 있다.옛 이슬람시대 박해를 받아 피해있던 흔적이기도 하지만 이집트 콥틱교가 이단으로 취급받으면서 자신들을 방어하기 위한 방어기제라는 말도 있을 정도다. 시나이 산을 내려오면서 들렀던 세인트 캐트리나 수도원은 높디 높은 성벽으로 둘러쌓인 어찌보면 군 기지 같은 느낌도 가졌던 곳 중 하나다.세인트 캐트리나 ...

이집트, 다합 -4- 시나이산을 오르다

달 밤에 시나이산을 오르기 위해 배낭에 가져온 담요를 하나 집어넣고 길을 나섰다.날은 크게 춥지 않았지만 산에 올라가면 다를 것이 확실하기에 배낭에 담요를 집어 넣었다.달을 밝았다. 밝은 달빛이 험한 산 길을 비춰주기에 어느정도 편하게 올라갈 수 있었다. 올라가는 곳곳에선 낙타몰이꾼들의 낙타 호객이 이어졌고 우리를 끌고가는 가이드 역시 낙타를 타는 게 ...

이집트, 다합 -3- 블루홀로 가자

다음 날 블루홀 스노클링을 시작할 수 있었다.그 날 오전과 오후는 블루홀에서 보내고 밤에 출발하는 시나이산 등반으로 하루 코스가 짜여져 있다.솔직히 물을 지극히 두려워하는데다 개인적으로 이런저런 사정도 있어 스노클링도 하지 말까 하다가 했던건데 안 했으면 무척이나 후회 할 뻔 했다.날씨는 좋고 바람도 별로 불지 않는다. 1월에 출발한 거라 추울 줄 알았...

이집트, 다합 -2- 느긋하게 쉬어보자

간단한 아침식사는 숙소 앞 중국집에서 간단하게 해결을 했다. 사실 아침이라고 하기에도, 점심이라 하기에도 애매한 시간이지만 식사 후 책 한권을 끼고 읽는 맛은 참 독특하다. 그 중 가장 독특한 맛이라면 바닷 바람을 맞으며 편안한 의자에 앉아 식사가 끝나도 나가란 소리도 하지 않는 분위기 좋은 식당에서의 독서가 아닐 듯 하다.다합은 발가는 곳 마다 느긋함...

이집트, 다합 -1- 다합가자 다합!!!

다합가는 길은 멀다.카이로에서 다합 갈려면 10여시간이 걸린다. 밤에 출발하는 밤차를 타면 나름 불편하긴해도 시간은 잘 보낼 수 있다.솔직히 밤차는 편하지 않다. 물론 편안한 밤차는 있다. 하지만 그만큼 돈을 더 줘야 한다.카이로에서 다합으로 가는 밤차는 편하지 않다...어차피 다합으로 쉬러간다는 것만 확실할 뿐... 언제 올지, 어디에 묵을지 아무것도...

왕조의 억겁... 그 끝자락에 서서...

오늘 가야 할 곳은 2군데나 됩니다. 에드푸와 콤 옴보를 둘러볼 겁니다만은...사실 룩소르에서 출발했다가 돌아오는 건 솔직히 상당한 시간낭비입니다. 아스완으로 내려가는 길에 들러 볼 수도 있는 곳이 바로 에드푸와 콤 옴보 신전입니다만은 무식하게도 룩소르에서 출발해서 돌아오는 길을 택했습니다. 그 날 저녁에 동기와의 간단한 저녁식사가 있어 그 시간동안 시...

클레오파트라의 흔적, 그 하나...

아비도스에서 룩소르로 향하는 길에는 덴데라를 들르게 되어 있습니다.마이크로 버스를 타던 어떻게 가던 덴데라를 들르게 되어 있습니다.그래서 아비도스에서 내려오던 길에 덴데라를 들렀습니다. 들르는 건 어렵지 않으니까 말이죠.프톨레마이오스 왕조 말기에 세워진 신전답게 전통 이집트 양식이 아닌 그리스와 로마의 양식이 주를 이룹니다.소를 형상화된 여신으로 풍요를...

아비도스로 역주행

말 많고 탈 많은 아비도스로 가는 길입니다.원래 혼자 갈려고 했던 곳을 여러 사람들과 같이 갑니다.맘 맞는 사람들과 같이 가서 더 즐거운 길입니다.룩소르에서 아비도스까지는 버스로 약 3시간여의 시간이 걸립니다. 물론 세르비스를 따로 빌려도 마찬가지이긴 합니다.사람이 꽤 되어 차를 한대 빌렸습니다.오시리스 신화의 중심지인 아비도스는 거대한 오시리스의 신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


World Friends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