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원 생활을 하면서... 표정당(黨)

현재 본 주인장은 모 정보통신 회사의 신입사원으로 있다.
이제 막 3개월차 들어서는 찰나정도 된다.
그러니 신입사원이 확실한 셈.
하지만 본 주인장. 이 회사 말고도 예전에 회사를 몇번 거친 적이 있다.
물론 알바도 해 봤고 정직으로도 일해 봤다.
생각보다 여러 회사를 거쳐봤다.
그런데 신입사원생활 할때마다 느끼는 건 회사는 왜 신입사원에게 제대로 된 교육을 시키지 않는 걸까라는 생각과
제대로 된 일거리를 왜 주지 않을까란 생각... 그리고 신입사원들은 왜 들어가는 회사마다 염증을 낼까 라는 생각이다.
이번 회사도 마찬가지... 엄청 비 능률적이다. 벌써 교육을 두번째 받고 있다. 첫번째 교육을 받을때 회사가 생각만 좀 했어도
두번씩 교육을 받는 일이 없을 것이다. 괜히 두번의 신입사원 교육으로 한달 반이 지나갔다.
그러면서도 월급은 꼬박꼬박 나온다. 그리고 눈치 보인다. 옆에서 갈구는 인간도 있다. 짜증 제대로 난다.
거기까지는 그냥 웃고 넘길수 있다.
각 회사마다 내규가 틀리다. 하지만 신입사원에게 그걸 알려주는 선임사원이 별로 없다는 것도 문제다.
단순한 공문하나만 해도 취급하는 방법이 회사마다 틀리다. 그걸 알려주는 선임사원... 거의 없다. 알아서 하라는 분위기다. 그리고 실수하면 신입사원이 다 뒤집어 쓴다. 지랄맞다.
그리고 신입사원이 오면 선임사원. 특히 윗대가리가 하는 말. '일거리를 찾아서 해라'
나는 이말에 절대 동의할수 없다. 신입사원이 뭘 안다고 일거리를 찾아서 한다는 것인가?
신입사원이 슈퍼맨이라도 되는 줄 아는가?
아무것도 모르는 신입사원한테 일거리를 찾아서 해라... 그럼 신입사원은 선임사원에게 묻는다 '뭘 할까요?' 그럼 선임사원은 상당히 짜증내 한다. 알아서 해라는 거다. 그러면 그때부터 신입사원은 엄청 주눅들어 있고 당연히 그 모습을 본 상부에서는 제대로 일을 안 한다고 난리를 부린다. 신입사원은 여기서 치이고 저기서 치이는 존재가 된다.
스트레스 엄청 받는다. 그래서 신입사원의 절반이 3개월 안에 퇴직한다는 말이 나오는 거다. 이거 악순환이다.
그리고 또 회사는 신입사원을 뽑는다. 그리고 그 뽑힌 신입사원은 또 치인다. 지랄같은 악순환의 구조다.
이거 방지하기 위해서 웬만한 대기업들은 멘토제도를 운용한다. 효과 있단다.
하지만 내가 다니는 중견기업정도는 절대 그럴수 없다. 일단 사람 자체도 별로 없고 부딪혀야 배우는 업무다 보니 골방에 박혀 책이나 읽어 봐야 당연 뭐가 뭔지 모른다.
그리고 선임사원 중 일부는 갈구기 시작한다. 연차도 오래됐다. 대들기도 뭐하다. 회사를 그만 둘거란 작정하에 대드는 것이 가능하다. 그렇게 선임사원을 한방 먹이고 회사를 그만두는 신입사원들도 많을거라고 생각한다. 나도 그랬으니 말이다.
이제는 신입사원을 대하는 방식이 좀 바뀌어야 하지 않을까 싶다. 신입사원 역시 인간이고 월급을 받은 만큼 일을 하고 싶어 한다. 교육이란 명목하에 신입사원을 갈팡질팡하게 만드는 시스템을 고쳐야 한다. 필요한 교육은 당연히 이수해야 한다. 하지만 교육같지 않은 교육을 신입사원에게 시킨다는 것은 신입사원의 사기만 꺾을수도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관행이란 이름하에 자행되어 오던 것도 바뀌어야 한다. 지금의 신입사원들은 예전과 틀리다. 회사가 까라면 까는 사원들이 아니란 것을 알아야 한다. 합리적인 조건 하에 정당한 댓가를 지불하고 자신을 쓰길 원한다. 예전의 회사가 하라면 하는 대로 다 하는 그런 사람을 생각한다면 오산이다. 시대는 변했다.
마지막으로 일을 찾아서 하라는 그 말 자체가 없어져야 한다. 신입사원이 일을 무슨 수로 찾아서 하나? 신입사원 시기에는 선임사원이 시켜도 제대로 못하는 사람이 부지기수인데 '찾아서 해라'라는 말 자체가 신입사원에게는 너무 어렵고 버거운 말이 될수 있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일을 시켜먹고 싶다면 '명확히', '제대로' 지시를 해 놓으란 말이다. 신입사원이 일을 배우는 제일 좋은 방법은 '찾아서 하는'것이 아니라 '명확히 지시를' 내려야 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덧글

  • jaeoo 2007/10/30 23:41 # 삭제

    매번 RSS로만 보다가 한자 남기고자 수면위로 올라왔습니다~ ^^;

    리플이 길어져 트랙백으로 남기고 갑니다. ^^
  • 바우 2007/10/31 18:04 # 삭제

    DJ군, 마니 힘든가 보구려;;; ㅋㅋ 자 내가 누구인지 여기 적히 글과 관계가 있소. 우리 헤어진지 어언 60일?이 지났구려. 타지에서 고생이 많소. 자! 내가 누구인지, 이제 알지 않겠소? 이 글도 맞는 이야기지만 트랙백에 글 적으신 jaeoo님 글도 맞구려. 다 받아들이고 생각하기 나름 아니겠소. 그럼, 내가 누군지 맞춰 보시오! 못 맞추면 미워잉~
  • 바우 2007/10/31 18:06 # 삭제

    아, 한가지 더 내가 누구인지 알게되면~ 이 사이트 주소 모 정보통신 컴퓨터에는 남기지 마시오. 괜히 긁어 부스럼 만들 필요는 없지 않소~ 그럼 다음에 놀러 오겠소~
  • 개미 2007/10/31 20:36 #

    jaeoo 님/ 트랙백 잘 받았습니다. 둘 다 맞는 이야기입니다. 관점이 틀리다 정도겠지요. 하지만... 사원은 변하는 데 회사는 변했을까요? 그게 갑자기 궁금해 집니다. 쩝...

    바우 님/ ㅋㅋㅋ 이제 누군지 알겠소이다. ㅋㅋㅋ 오랜만에 뵙습니다. 형님~~~ ^^


World Friends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