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8 경주 1박 2일 (부제:김솔로의 마지막 여행) 7. 양동마을 -1- ㄴ 2017. 8 경주 1박 2일

경북에는 이런 오랜 시간동안 남아있는 집성촌들이 좀 있는 것 같다. 안동의 하회마을부터 경주의 양동마을까지...
우리의 마지막 목적지는 양동마을.
2010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양동마을은 우리나라에서 그나마 원형이 가장 잘 보존된 전통마을로 손꼽힌다. 조선시대 동성취락으로서 국반가문인 여강 이씨와 월성 손씨 양성의 양반가문이 600여년의 역사를 일궈온 마을이다. 영남학파의 선구자인 유학자 이언적을 비롯하여 학자들을 많이 배출하고 있는 마을로 이 마을에서만 조선시대 과거급제자가 116명에 달했다 한다.




많은 집들이 문화재로 지정되어 있으며 많은 수의 유물을 보유하고 있는데 국보 1점, 보물 4점, 중요민속자료 12점, 경상북도지정문화재 7점 등 도합 24점의 국가지정문화재를 보유하고 있기도 하다. 국보와 보물 중 가택이 아닌 경우는 양동마을 홍보관에서 만날 수 있다.






양동마을은 입장시 별도의 입장권을 구매해야한다. 입장권 가격은 큰 부담이 없다. 양동마을 안으로 들어가는 사람은 차량과 자전거를 운행할 수 없다. 차량과 자전거를 운행할 수 있는 사람들은 양동마을 거주자 뿐이다.
티켓을 사면 안내도를 같이 받을 수 있는데 우리는 양동마을에 처음 와봤으니 대표가옥코스를 선택했다.
서백당과 무첨당을 지나 향단과 관가정을 돌아나오는 코스로 약 2시간이 소요된다고 한다. 이 한바퀴를 돌면 양동마을을 한눈에 조망할 수도 있고 대표적인 유물도 한번에 다 볼 수 있으니 일석이조인 셈이다.


서백당으로 가기 위해 길을 서둘렀다. 양동마을은 하회마을과 달리 산속에 박힌 형태라 고갯길이 많아 걷기에는 불편하지만 하회마을보다 훨신 서늘하다. 서백당 역시 상당한 높이에 집이 서 있다.
서백당은
입향조 손소선생이 성종 15년에 지은 경주 손씨의 종가집으로 현재 중요민속자료 제 23호로 지정되어 있다. 
고택의 명칭은 사랑채의 당호를 따라서 서백당으로 불린다.
서백당 안에는 오래된 향나무가 한 그루 자라는데 수령 500년이 된 귀한 나무라 한다.








서백당을 한바퀴 둘러보고 나면 무첨당으로 자리를 옮기면 된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구글 맞춤 검색

Loading

World Friends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