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mini Jets] Royal Jordanian Lockheed L-1011-500 Tristar (JY-AGA) ㄴ 1:400


중동의 소국 중 하나인 요르단의 유일한 항공사인 로열 요르단 항공은 요르단의 수도인 암만을 기점으로 중동, 유럽, 아프리카, 아시아 일부까지 운행하고 있는데 기재가 충분하지 못해서 그렇게 멀리 다니지는 못한다. 1963년에 후세인 1세의 3번째 왕비의 이름을 딴 알리아 항공으로 출발한 로열 요르단 항공은 1986년에 지금의 이름으로 바꾸게 된다. 예전에는 국영 기업이었지만 1997년 완전히 민영화 되었는데 민영화 된 후 기재가 어느정도 늘긴 했지만 그래도 기재가 그리 많은 건 아니다.



록히드에서 만들었던 민수 여객기들은 저주 같은 게 있는지 개발비도 건지지 못하고 폭망하는 경우가 다반사였다. L1011은 록히드가 민수사업에 손을 뗄 시점에서 항공사의 요청에 의해 만들었던 기체인데 ETOPS규정을 피해 갈 수 있는 민수 여객기를 만들어 달라는 의뢰를 받아 만들어 낸 록히드의 자존심같은 작품.
경쟁사인 맥도널 더글라스의 DC-10은 설계는 먼저 시작했지만 L1011이 먼저 롤아웃을
했는데 DC-10은 수직미익에 박은 엔진때문에 조작이 불편한데다가 이런저런 사고가 많이 생긴 사고 다발기로 분류되지만 L1011은 상당히 안전한 비행기로 평가 받았다.
L1011에 들어간 항법 장치는 록히드의 기술력을 그대로 밀어넣은 명품 중에 명품. 광활한 콕핏 글라스도 장난아님!!! 도대체 70년대에 이런 걸 만들어낸 록히드 놈들은 도대체...

L1011-500은 L1011의 기체를 길이를 줄여서 항속거리를 늘린 기체.
근데... 엄청난 차이가 나지 않는다. 한 4m정도 차이나나...
다만 주익이 2m넘게 길어지고 주익연결부등 몇몇 군데의 형상이 바뀐게 상당한 차이점. 물론 큰 티는 나지 않는다.
제미니에서 나온 Royal Jordanian Lockheed L-1011-500 Tristar (JY-AGA)는 나온지 꽤나 오래된 제품인데 박스뿐만 아니라 안의 플라스틱 케이스가 변색이 올 정도인 오래된 제품으로 상태도 썩 좋진 않다. 도장의 몇몇 부분은 우둘투둘하고 깔끔하지 않다. 버블이 생긴 게 아니라 진짜 도장상태가 별로인 것...
가격이 비쌌다면 쳐다도 안 봤을 제품.








World Friends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