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07. 12. 김백수, 東京을 거닐다 / (34) 나리타 항공과학박물관으로 가자 (3) ㄴ 2016. 7 싸다고 샀는데, 동경

지난 편 보러가기 : 2016. 07. 12. 김백수, 東京을 거닐다 / (34) 나리타 항공과학박물관으로 가자 (2)

박물관 입장과 동시에 가장 눈에 띄는 건 R-2800 레시프로 엔진!!!
엔진 하나를 통째로 뜯어 놓았... 여러의미로 대단하다... 레시프로 엔진이지만 그걸 통으로 전시해 놓을 줄이야...

입장료를 내고 본격적으로 즐겨보기로 하자.
일단 이 박물관의 마스코트라는 747-100 헤드를 보러 가보자.
이 헤드는 어린이들이 와서 체험하기 좋게 만들어져 있는데 이 헤드는 별도의 입장료를 받고 있다. 물론 동작하는 시간도 정해져 있다.

1층에는 항공기와 관련한 여러가지 부품들이 전시되어 있는데 다양한 것들이 전시되어 있다.
그 중에는 엔진도 있고 랜딩기어, 동체 골조, 조종간등 다양한 내부 장비들이 전시되어 있다.

일본항공에서 업어온 듯한 JT8D 엔진이 통째로 전시되어 있다.
카울은 없지만 카울이 없어서 더 매력적인 생생한 날것 그대로의 엔진.
지금도 항공유를 넣으면 동작 할 것 같다.

랜딩기어도 이렇게 전시되어 있다.
철거하는 비행기에서 떼어 온건지는 잘 모르겠지만 진짜 다양한 물건들이 보인다.
랜딩기어 바로 옆에는 JT9D 엔진도 전시되어 있다.

그리고 757 승강타도 보이는데 757 승강타 바로 옆에는 747 동체의 날것 그대로의 골조가 보인다.
어마어마한 높이의 골조는 시트도 일정 부분 만들어져 있는데 이걸 여기에 들고 들어온 것 부터가 이미 상상 이상.

공중에는 날개를 잘라 날개 구조도 확실히 볼 수 있고 상당히 큰 스케일의 747-400 모형도 만들어 전시 중인데 이건 별도로 높낮이 조절이 가능한가보다. 공유압으로 위치를 조정할 수 있게 되어 있다.

그런데 아직 1층의 전시물은 반밖에 못봤다. 진짜 많긴 엄청 많다.

핑백

덧글

댓글 입력 영역



구글 맞춤 검색

Loading

World Friends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