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07. 12. 김백수, 東京을 거닐다 / (32) 도쿄의 역사와 함께. 에도도쿄박물관 (3) ㄴ 2016. 7 싸다고 샀는데, 동경

지난 편 보러가기 : 2016. 07. 12. 김백수, 東京을 거닐다 / (32) 도쿄의 역사와 함께. 에도도쿄박물관 (2)

칸에이 시대부터 메이레키 대화재등 다양한 판넬로 에도의 역사를 쉽게 확인할 수도 있다.
에도가 넓어지면서 도쿄가 되기까지의 도성도가 연대별로 변화함을 확인 할 수도 있고 에도 시대의 쇼군의 저택도 미니어처로 복원되어 있다.

그리고 그 당시 쓰던 집이 거의 실물크기로 만들어져 있고 그 안에는 실제로 사람을 별도로 만들어서 그 당시의 생활상을 표시하고 있다.
에도인들의 일생을 평균적으로 기록한 판넬도 있고 그 당시 에도인들이 먹던 식사가 모형으로 만들어져 전시되어 있기도 하다.
그나저나 식사가 정말 단순하다. 밥에 쯔케모노, 두부국, 생선 1마리 정도가 전부.
책방도 실제 크기로 만들어져 있고 그 책방에서 판매하던 그림이나 책도 전시되어 있다.

당시에 있던 스시집을 만들어놓은 복원 모형도 있고 유곽 역시 잘 만들어져 있다.
마츠리에 쓰던 가마도 정말 화려하게 만들어져 전시중이고 료고쿠 다리 서쪽을 미니어처 모양으로 만들어 전시해 놓은 곳은 보고있으면 대단하다는 생각마저 든다.

6층의 에도의 생활상을 보고 나면 5층으로 내려갈 수 있는데 5층부터 본격적인 근대의 도쿄가 시작된다.
아시아에서 가장 흥했다는 도쿄를 이렇게나마 볼 수 있다.

핑백



World Friends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