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07. 09. 김백수, 東京을 거닐다 / (12) 김백수, 도쿄 국립박물관에 가다 -2- ㄴ 2016. 7 싸다고 샀는데, 동경

지난 편 보러가기 : 2016. 07. 09. 김백수, 東京을 거닐다 / (12) 김백수, 도쿄 국립박물관에 가다 -1-

도쿄 국립박물관의 본관을 지나서 동양관으로 가기 전에 내부를 이리저리 둘러보기로 했다.
일단 목이 마른 관계로 콜라를 하나 뽑았는데... 크다...

이게 겨우 150엔!!!
일본 물가가 비싸다는 건 역시 거짓말인것이다.
이거 하나 들고 비도 오는 도쿄 국립박물관을 우산 쓰고 유유자적 걸었다.

호류지 유물 보존소를 지나서 이래저래 둘러보니 박물관 자체가 어마무시한 사이즈의 공원인듯 하다.
느긋하게 산책할 만한 크기라 날마저 좋으면 산책하기도 좋을 듯 하다.
입장료까지 안 받으면 진짜 좋은 공원.
어쨌든 여기저기 둘러본 후 동양관으로 향했다.
동양관에 들른 이유는 단 하나!!!
동양관 5층에 있는 한국관을 보기 위해선데 이 한국관의 유물 중 상당수는 오구라 컬렉션들이라 꽤나 많은 유물들이 도굴품이라는 것이라는 것... 이 귀한 유물들은 일제강점기에 상당수가 일본으로 건너갔다.

동양관에는 한국에서 건너온 유물뿐만 아니라 중국에서 건너온 유물, 몽골의 유물, 인도의 유물등 많은 양의 유물이 동양관에 전시되어 있어 어찌보면 본관보다 더 볼 거리가 많은 셈.
보통은 본관만 보고 나가는 경우가 많지만 도쿄 국립박물관에 들르게 된다면 동양관을 빠지지 말고 들러 보는 것을 추천할 수 있을 듯 하다.
어쨌든... 여기저기 둘러보고 나와보니 줄이... 줄이... 줄이... 엄청 길다...

도쿄 국립박물관을 둘러본 후 꼭 가고자 했던 다이캐스팅 샵으로 가기 위해 우에노 역으로 향했다
일단 그 전에 밥부터 한 끼 먹고 가겠다는 생각에 우에노 역 근처의 마츠야에서 규동을 한그릇 하고 메트로를 타고 아사가야 역으로 향했다. 우에노 역에서 아사가야 역까지 생각보다 꽤나 멀었다.

아사가야 역 근처의 크로스 윙에 들렀다.
개인적으로 에어로 클래식의 제품들을 보기 위해 들렀는데... 에어로 클래식 제품들은 더 이상 취급하지 않는다는 말을 듣고 발길을 돌렸다. 그리고 미나미 아사가야 역에서 아키하바라로 향했다.

핑백



World Friends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