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07. 07. 김백수, 東京을 거닐다 / (3) 김백수, 철도박물관으로 달리다 -6- ㄴ 2016. 7 싸다고 샀는데, 동경

지난 편 보러가기 : 2016. 07. 07. 김백수, 東京을 거닐다 / (3) 김백수, 철도박물관으로 달리다 -5-

이번 편이 철도박물관 마지막 편.
진짜 길었다 길었어.
지난 편 까지는 박물관의 2층 전시장을 둘러보았다.
철도박물관의 전시장을 둘러보고 나서 이동하면 1층의 야외에는 아이들을 위한 어트랙션이 있는데 아이들을 데리고 길게 길게 줄 서있는 모습을 볼수 있었다.

작은 차량에 별도의 궤도를 따라 미니열차를 운행하고 있었는데 아이들에겐 최고의 인기!!!
야외 어트랙션이 있는 1층으로 가는 길에는 JR히가시니혼의 교육장이 보이는데 이런 교육장은 1층과 2층, 3층에도 동일하게 있는데 각 층마다 주제가 다르다.

1층은 개찰 시스템과 매표 시스템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한 교육 시스템이 마련되어 있으며 도심형 전동차의 반을 갈라 내부를 조금 더 쉽게 볼 수 있도록 만들어져 있다.

2층과 3층은 전동차의 전력 공급 방법 및 대차, 노반, 신호계 작동 방법등의 교육자료들이 전시되어 있는데 전동차의 동작 원리와 디젤 동차의 동작원리의 차이점을 쉽게 이해할 수 있게 되어 있으며 신칸센의 표준계 노반과 일반 철도의 협궤 노반의 차이등을 전시해서 철도에 대한 기본 이해를 공부할 수 있게 해준다. 전시 시스템 역시 그냥 보고 넘어가는 것이 아니라 직접 움직이게 할 수 있게 되어있어 교육 자료실로는 최상의 환경!!!
3층 휴게실과 4층은 전망대로 되어 있는데 3층 휴게실은 실내에서 지나가는 신칸센을 볼 수 있게 되어 있는 반면 4층은 신칸센도 보고 일반선도 볼 수 있게 되어 있다.

특히 신칸센 옆에는 신칸센 차량별로 지나가는 시간이 표시되어 있어 자신이 원하는 열차를 찍을 수 있도록 배려하였다.
이렇게 여기저기 둘러보고 마지막으로 1층의 뮤지엄 샵으로 발길을 돌렸다.

뮤지엄 샵은 철도에 대한 온갖 것들을 기념으로 판매하고 있는데 진짜 다양한 양의 기념품들이 준비되어 있어 철덕의 주머니를 털 준비를 하고 있다.
여기는 카드도 되니까... 준비되어 있는 철덕이라면 다 쓸어담아 카드로 긁어도 될 정도!!!
나는 역명판 키체인 하나와 NEX 핀 하나를 구입했다.
그리고 오후에 박물관을 나와 오미야 역으로 향했다.

앞으로 1주일 넘게 머물러야 할 우에노역에 도착했는데...
더워도 너무 덥다... 잠깐 나와있었는데 이미 땀으로 범벅...
그래서 숙소로 돌아가 샤워를 좀 하고 옷을 갈아입은 다음 다시 나와야 할 것 같아 숙소로 발걸음했다.

핑백



World Friends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