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07. 07. 김백수, 東京을 거닐다 / (3) 김백수, 철도박물관으로 달리다 -4- ㄴ 2016. 7 싸다고 샀는데, 동경

지난 편 보러가기 - 2016. 07. 07. 김백수, 東京을 거닐다 / (3) 김백수, 철도박물관으로 달리다 -3-

철도박물관편이... 자가복제하는 것 같지만... 이것도 이번 편이나 다음 편까지만 하면 끝날 것 같다.
철도박물관편이 이렇게 길게 갈 지 몰랐다. 사진 찍어놓은 것이 너무 많아... 그리고 소개할 게 너무 많다. 철덕이라면 하악하악 할 만한 것들이 수두룩~~~
일단 철도박물관 1층 탐방을 끝내고 2층으로 올라갔다.
2층은 제국시대부터 시작한 일본 철도 역사의 소모품들이 잔뜩 전시되어 있고 거대 디오라마가 굴러다니고 1층의 열차들을 위에서 조망할 수 있다. 레스토랑 역시 구석에 있어서 밥 먹기도 편하다. 그리고 아이들의 교육을 위한 공간도 2층부터 시작해서 3층까지 이어진다.

2층에 들어가면 벽으로 쭉 철도 차량에 사용했던 물품들이 전시되어 있는데 디오라마도 부분적으로 전시되어 있다. 물론 본격적인 운항 디오라마를 볼려면 2층의 별도 공간에서 운영하는 디오라마 전시장에 들어가면 된다.

벽면 전시공간에는 신칸센 모형 전동차가 전시되어 있는데 종류별로 전시되어 있고 밑에는 친절하게 설명도 부착되어 있어 일본어를 할 줄 아는 사람이라면 읽어볼 만 하다.




벽면에는 예전에 사용하던 차명도 붙어있는데 특급 하야부사나 특급 올림피아의 차명판도 붙어있다. 일본국유철도에서 JR로 바뀌던 그 날의 판넬도 전시되어 있다. 예전 일본국유철도 시절에 사용하던 티켓도 별도로 전시되어 있다.


그리고 도쿄역의 모형도 전시되어 있는데 사이즈는 좀 작은 편이지만 꽤나 정교하게 되어 있다. 한 때 일본국유철도에서 운영하는 고속버스 모형도 전시되어 있는데 JR은 일본국유철도부터 고속버스를 운영 중인데 그래서 JR은 철도뿐만 아니라 고속버스, 국제여객선(부산에서 후쿠오카간, 부산에서 쓰시마간을 비틀이라는 이름으로 JR 큐슈에서 운영 중이다.) 일본 국내 이동 기선(철도 연락선인 미야지마 페리를 JR 니시니혼에서 운영 중.)까지 운영하는 진정한 거대 회사. 본업은 철도 사업자겠지만... 얘들은 부동산, 호텔, 관광업, 버스사업 등등 손을 안 대는 게 없는 회사들인지라...
그 옆을 보면 JR 그룹이 지나온 로고 역사가 전시되어 있는데 초기 부설 시대부터 제국철도, 국유철도시대의 로고를 지나 지금의 JR까지 오는 기간동안의 로고가 설명과 함께 전시되어 있다.
벽면을 한번 둘러보고 나면 디오라마 룸으로 들어가 디오라마를 둘러볼 차례다.

핑백



World Friends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