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GAN] JIN AIR 737-800 (진에어 오피셜) ㄴ 1:400


진에어가 오피셜을 내놨다. 사실 국내 항공사 중 항공기 다이캐스팅 모형을 오피셜로 내놓는 회사가 없다는 걸 생각한다면 진에어란 회사가 정말 특이하다라는 생각을 하게 되는데 대한이나 법사네같은 경우는 국내 제 1, 3민항의 자리를 차지하고 있으면서도 오피셜로 이런 다이캐스트 모형을 내놓는 걸 거의 본 적이 없다. 그런데 진에어가 1:400 스케일의 항공기 모형을 자사의 오피셜로 내놨으니 놀랄 다름.
이번에 나온 진에어 오피셜은 호간이 제작을 담당했는데 로고는 최근에 바뀐 진에어의 새 로고가 박혀있다. 진에어는 현재 737-800의 단독기단을 운영중에 있는데 최근에 모회사인 대한항공에서 777-200ER을 들여왔을 뿐. 현재도 대부분의 기단은 737-800 단독 기단이다. 물론 그 대부분의 738이 대한항공에서 빼온거라는 건 이미 다 아는 사실.

이번에 나온 진에어의 738오피셜은 진에어의 오피셜 샵에서 구할 수 있는데 가격도 그리 비싸지 않고 진에어 특유의 애매한 도색도 나름 잘 살렸단 평가를 받고있다. 하지만 한가지 아쉬운 점은 레지번호가 없다는 건데 이건 왜 달지 않았는지 의문.
피닉스에서 내놓은 진에어와는 색감의 차이가 뚜렷하다. 피닉스의 진에어는 꽤나 어두운 아이보리가 베이스라면 호간의 진에어 오피셜은 베이스가 크롬 도색으로 옆에 갖다놓으면 그 색의 차이가 더 명확해진다.
그리고 호간의 진에어 오피셜은 엔진카울에 진에어 로고가 박혀있고 동체부 로고는 jinair가 아닌 jinair.com 으로 바뀌어 있다. 이번에 진에어의 도색이 개편되면서 나온지 얼마 안 된 피닉스의 진에어는 구 도장이 되었다.

호간의 진에어 오피셜은 전체적인 색감이 조금 어두운 편.
이 제품은 레지번호도 없지만 국내 항공사 중 제대로 된 오피셜을 만날수 있다는 이유 하나만으로도 아낌없는 칭찬을 받아야 한다. 전문적인 샾이 아니라 진에어 온라인 샾이나 기내에서 바로 구입할 수 있다는 것 하나만으로도 이 제품이 칭찬받아야 할 이유는 충분하지 않을까.




덧글

  • EAGLE 2015/03/10 11:24 # 삭제

    진에어숍에서 파는거는 HERPA 가 아닌 HOGAN 사에서 제작한 제품입니다.
  • 개미 2015/03/11 00:37 #

    EAGLE 님/ EAGLE 님 댓글 보고 찾아보니 HOGAN 제작이더군요. 감사합니다. 본문 수정 진행하겠습니다. ^^


World Friends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