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에일답지 않은 묘한 청량감 - 퀸즈에일 엑스트라 비터 ㄴ 맥주당

개인적으로 하이트에 대한 악감정 같은 건 없습니다.
없지만 그 들의 맥주에는 감정이 조금 있지요. 하이트 맥주에 대해서는 감정이 좀 있지요.
하이트나 하이트 드라이 같은 경우는 개인적으로 참 맛이 없어요.
그러니까 소맥용 맥주라고 불리는 거니까요.
그러니까 외국에서도 열심히 까이는 거니까요. 그래서 국내 맥주 회사들이 이런저런 타개책으로 에일 맥주들을 내 놓고 있지만 이미 수입 에일에 길들여진 사람들의 입맛을 돌리는 게 영 어렵나 봅니다.

하이트의 퀸즈에일은 2가지 형태로 나오고 있는데요. 블론드는 영 맛이 약합니다. 차리리 비터가 더 낫지요.
에일의 끝에 맴도는 씁쓸한 맛은 역시 비터 타입이 나은 수준입니다. 블론드는 있으나 없으나 한 그런 맛이지요.
색은 참 좋습니다. 은은하게 감도는 엠버... 호박색이 '라거와는 다르다! 라거와는!!!'을 외치고 있는 듯 합니다.

거품은 풍부하지만 조밀하진 않습니다.
다른 에일과는 달리 색이 그리 진하지 않습니다만은 라거와는 확연히 차이가 나는 색입니다.
목안으로 한 모금 넣어봅니다.
첫 맛으로 확 들어오는 탄산의 느낌이 납니다. 에일치곤 탄산의 양이 좀 많습니다. 목 넘김 자체는 나쁘지 않습니다만은 라거와 비슷한 목 넘김에 조금 당황해 합니다만은 끝에 맴도는 홉의 쌉쌀한 맛에 '아... 에일이구나...' 하는 생각입니다.
아로마도 꽤나 준수한 편입니다. 진하게 풍기진 않지만 은은하게 맴도는 홉의 향이 나쁘지 않습니다.
카라멜의 탄내 비슷한 달달한 냄새도 납니다. 올라오는 향 자체는 정말 좋아요.

씁쓸한 맛도 이상적입니다.
국맥에서 이런 맛이 나는 건 솔직히 처음이라 되게 낯섭니다.
국맥만 꾸준히 마시던 사람에게는 호불호가 확연히 갈리는 맛이긴 합니다.
다만 맥주 자체는 상당히 준수한 편으로 약간은 거친 맛에 홉의 맛이 입에서 꽤나 오래 맴돌아서 느낌이 좋습니다.
한가지 아쉬운 건 역시 가격이 비싸다는 건데...
뭐 그건 별로 문제가 안 될 것 같긴 합니다. 일단 국맥의 소맥용 맥주 이미지를 벗어나는 것 같아서 그건 좋네요.

덧글

  • ㅇㅇㅇ 2015/01/11 22:23 # 삭제

    맥주좀 더 마셔보고 평가해라
  • 개미 2015/01/12 22:35 #

    ㅇㅇㅇ님/ 그러는 님은 얼마나 많이 마셔 보셨나요? 원래 입맛은 사람마다 다른 겁니다. 님이나 더 마시고 오시지 그러세요?


World Friends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