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 25] 간단히 먹는 탕수육 - '등심탕수육'- 식당(食黨)

요즘 탕수육이 참 흔한 음식이 됐습니다.
예전에는 탕수육 세트 메뉴 같은 것도 없었고 무조건 단품을 시켜야 됐었는데 말이죠.
그대신 양이 참 많았던 걸로 기억합니다.

짜장면은 흔하게 먹었던 중식이었지만 탕수육은 무슨 일이 있을때가 시켜먹었던 적이 있었지요.
그 만큼 예전에는 탕수육이 보기 힘든 음식이었는데 지금은 편의점에서도 흔하게 구경할 수 있는 음식이 되었습니다.
GS에서는 적은 양의 탕수육을 간단하게 반찬 형식으로 판매하고 있습니다. GS의 등심탕수육입니다.

사실 GS는 위대한 시리즈로 탕수육을 내놓은 적이 있었습니다.
[GS 25] 이름만 위대하다 -위대한 탕수육- 이란 제목으로 포스팅을 했던 적도 있었지요.
물론 엄청난 혹평을 쏟아부은 기억이 납니다.

사람은 망각의 동물이라 그렇게 당하면 안 골라야 되는데 왜 골랐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만은
어쩌겠습니까... 샀는데...
등심 탕수육이라는데... 샀으니 먹어야겠지요. 어쩌겠습니까...

일단 양은 그렇게 많지 않습니다만은 혼자 먹기에는 부족함이 없는 양입니다.
사실 예전부터 GS 에서는 간단한 반찬 시리즈를 만들어 팔곤 했었는데 이 제품 역시 그 사이즈를 그대로 가져왔습니다.
간단하게 전자렌지에 돌려 해동하게 되어 있는데 소스가 따로 빠져 있습니다. 제품 밑바닥에는 나무젓가락과 함께 흑초 탕수육 소스가 들어있는데 소스의 양이 생각보다 넉넉합니다.
일단 전자렌지에 데워봅니다.

따끈따끈하게 데운 뒤 소스를 위에 뿌려봅니다. 개인적으로 찍먹보다는 부먹파라 탕수육을 배달시켜도 부먹해서 먹는데요.
이 탕수육도 그냥 소스를 부었습니다. 소스의 양이 정말 넉넉하네요. 이건 마음에 듭니다.
그리고 하나 입에 넣습니다.
.
.
.

어... 생각보다 괜찮습니다.
위대한 탕수육보다 훨씬 나은 편입니다.
이거 먹다가 위대한 탕수육을 먹게 되면 진짜 쓰레기를 먹는 맛이 날 것 같네요.
탕수육 자체도 푸석푸석해서 못 먹어줄 정도는 아니구요. 소스와의 궁합도 상당히 괜찮습니다.
물론 포장된 튀김요리에서 바삭한 맛을 찾는 다는 건 말도 안되는 일이지만 그걸 감안하더라도 상당히 괜찮은 맛입니다.
가격도 저렴한데다가 이 정도의 맛이면 맥주가 생각날때마나 구입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덧글

  • ㄴㄴ 2014/10/10 00:56 # 삭제

    저 정도 양에 3천원이면 납득가능하네요.
  • 개미 2014/10/10 22:51 #

    ㄴㄴ 님/ 납득 가능한 양에 납득 가능한 가격이지요. ^^


World Friends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