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둥근)베이컨버섯볶음밥 식당(食黨)


오늘 아침은 이걸로 정했다!
는 안스러울까요... 금방 전에 먹은 아침입니다. GS는 꾸준히 신제품을 내고 있는데 덤으로 붙여주는 건 언제부턴지 트로피카나 팩주스로 통일하는 분위깁니다.
각설하고 이번 둥근 주먹밥 신제품은 카레돈까스와 함께 베이컨 버섯 볶음밥이 되었네요. 그 중 전 베이컨 버섯 주먹밥을 먹어봤습니다. 버섯이 들어간 밥이라...  일단 건강을 조금이라도 신경썼을 것 같은 착각을 들게해 주는 펀의점 밥입니다. 그렇다고 진짜 건강에 신경썼을리는 없지만 말입니다. --;;
생각보다 버섯이 꽤나 많이 들어간 게 눈에 보입니다. 양송이와 표고버섯을 포함해서 약 10%정도가 들어간 게 보입니다. 거기에 화룡점정으로 베이컨으로 마무리 헸습니다. 베이컨은 크게 짜지 않아 마음에 듭니다만은 부드러운 맛은 없습니다. 베이컨의 맛이 볶음밥의 맛에 뭍혀 거의 맛이 느껴지지 않습니다. 그만큼 볶음밥의 간이 생각보다 셉니다.
베이컨은 잘라먹긴 힘들고 그냥 먼저 먹는 게 좋습니다. 어차피 볶음밥으로도 충분히 간이 되어 있기 때문에 그냥 뱝만 먹어도 될 정돕니다. 맛은 나쁘지 않습나다. 밥 안에서 간간히 씹히는 버섯이 괜찮구요. 밥 안에 들어있는 완두콩이라던지 하는 것들이 씹는 맛을 보태 줍니다. 물론 입안에 베이컨을 씹으면서 먹는다면 더 괜찮은 식감을 느낄 수 있구요.
더 좋는 건 이거 하나에 음료하나가 공짜라는 것이겠지요. 다만 몇가지 단점이 있는데 베이컨과 밥을 같이 먹을 수 없다라는 점과 밥에서 복붙이긴 하겠지만 소금 덩어리가 씹힙니다. 그 덩어라 씹히는 느낌은 별로 좋은 느낌이 아니라서...
그리고 간이 전체적으로 셉니다. 조금 더 슴슴하게 만들어 주는 것도 나쁘지 않아 보이는 군요.
이런저런 단점에도 불구하고 이 밥은 생각보다 괜찮습니다. 요즘 같은 불경기에 단돈 천원에도 벌벌 떠는게 사람 심정이라지만 이 밥에 천원 투자하는 건 나쁘지 않아 보입니다. 단 간은 조금 약하게 해주었음 좋겠네요.



World Friends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