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거킹 핫도그는 맛은 있는데... 식당(食黨)


버거킹에서 본격적인 핫도그를 출시했습니다.
출시 기념으로 하나에 1000원에 파는 행사도 했습니다. 그래서 한꺼번에 5개를 사서 먹었습니다. 물론 아침 대용으로 말이죠...
버거킹 핫도그 자체는 참 맛있습니다. 케첩과 머스타드가 절묘하게 배합되어 괜찮습니다. 거기에 빵도 부드럽구요.
소시지도 큼직큼직 합니다.

현재 버거킹 홈페이지에는 핫도그가 없는 상황인데 거의 대부분 매장에는 핫도그를 판매하고 있습니다. 가격대비 맛이 괜찮은데 포실포실한 빵에 큰 소시지가 푹 들어가 있어서 맛이 좋습니다. 거기에 케첩과 머스타드의 배합 비율도 훌륭합니다.

거기에 핫도그에 마늘칩을 올려 놓은 마늘핫도그도 판매하고 있습니다. 추가금액을 내면 마늘핫도그를 먹을 수 있습니다. 마늘핫도그도 괜찮습니다. 다만 핫도그에서 빠지면 안되는 것들이 빠져 있어서 아쉬운 데 바로 양파와 렐리쉬입니다. 사실 1000원짜리 핫도그에는 양파와 렐리쉬가 빠져도 크게 상관없지만 가격이 오른 핫도그에서는 좀 아쉽습니다.

1500원이면 좀 더 선택할 수 있는 선택지가 생깁니다만은 이 볼륨이라면 나름 괜찮습니다. 500원 더 주고 사먹을 순 있을 것 같습니다. 웬만한 남자라도 이거 2개면 충분히 배가 찰 겁니다.



World Friends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