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제국] 덕수궁의 외톨이... 중명전 ㄴ 서울 방랑기


지금의 덕수궁이라면 생각하기 힘들지만 원래 덕수궁의 궁역은 생각보다 넓었습니다. 물론 그 궁역이 이리저리 치이고 치여서 궁역 자체가 이상하게 되었지만 생각보다 컸습니다. 덕수궁 중명전은 1897년 경운궁이 확장되면서 궁궐로 편입되었던 신 궁역 중 하나입니다. 원래는 수옥헌이라는 이름의 건물이 있었지만 1901년 화재로 전소된 후 지금과 같은 2층 벽돌 건물의 외형을 갖춘 건물로 재탄생했습니다. 독립문이나 정관헌을 건축한 러시아 건축가 사바찐이 만들어 낸 괜찮은 건물입니다.

덕수궁 중명전은 우리의 역사에서 너무나 중요한 곳입니다. 1904년 경운궁에는 큰 불이 났는데 경운궁 대화재 이후 고종황제는 중명전으로 옮겨 편전으로 사용하였습니다. 그러다 1905년 11월 고종이 거처하던 이 중명전에서 을사늑약이 고종황제는 을사늑약에 강제로 서명하게 됩니다. 대한제국의 주권이 일제에 넘어간 슬픈 장소로 지금도 남아있습니다.
을사늑약 이후 고종황제는 1907년 4월 20일 헤이그로 을사늑약의 부당함을 알리고자 특사를 파견하게 되는데 이 특사를 비밀리에 파견한 장소 역시 중명전입니다. 그리고 일제는 이 헤이그 특사 파견을 이유로 고종황제를 강제 퇴위시키고 대한제국의 마지막 황제인 순종을 옹립하게 됩니다.

그 뒤로 중명전은 많은 부침을 겪게 되는데 일단 덕수궁의 궁역이 축소되면서 중명전은 덕수궁에서 빠지게 됩니다. 그리고 중명전은 1925년에 화재가 일어나 외벽만 남기고 완전히 불타게 됩니다. 더 큰 안타까움은 다시 재건된 중명전은 외국인을 위한 사교클럽으로 쓰이게 됩니다. 그 후 독립한 대한민국에서 자유당 정부가 들어서면서 국유재산으로 편입되었습니다.

중명전이 원 주인의 후손 품으로 돌아간 건 1963년 박정희 대통령때였는데 그 당시 영구 귀국한 영친왕과 이방자 여사에게 중명전을 돌려주게 됩니다. 그런데 그 분들이 쭉 가지고 있으면 되는데 1977년에 민간에 중명전이 매각되었으며 그 후 2003년에 정동극장에서 매입, 2006년 문화재청에 관리 전환, 2007년에 사적 제 124호로 다시 덕수궁에 편입되면서 파란만장한 중명전의 부침이 마무리 됩니다. 그 후 2009년 중명전의 원 복원을 거쳐 2010년 8월부터 전시관으로 무료로 개방되고 있습니다.

덕수궁 중명전은 대한민국 근대사의 축소판과 같습니다. 한 때는 궁궐의 중요 거처로 위엄을 떨치다가 치욕의 역사가 되고 나이트 클럽으로 변신하는 등 대한민국 근대사와 비슷한 느낌이 들 정도로 복잡다난한 역사를 가지고 있습니다. 지금도 중명전은 덕수궁보다 찾는이가 많이 없는데 아마 많이 알려지지 못한 것이 클 거라고 생각됩니다. 정동극장 뒷 쪽으로 들어가면 중명전을 보실 수 있으니 덕수궁을 돌아보시면서 중명전에 들러 대한제국의 아픈 역사도 한번 정도 생각해 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덧글

  • umma55 2013/06/13 11:03 #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꼭 가보고 싶군요.
  • 개미 2013/06/15 13:40 #

    umma55 님/ 정동극장 바로 뒤에 있습니다. 한 번 들러보시면 좋을 듯 합니다. ^^


World Friends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