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B 골든라거 먹어봤습니다 식당(食黨)


OB 골든라거가 나온지 꽤나 오래됐네요. 사실 전 맥주 참 좋아합니다만은 국산 맥주는 입에 잘 안댑니다. 일단 국산맥주는 맛이 없어요. 맛이 없으니 소주에 말아먹고... 그러니 맥주 회사는 더욱 맛에 신경쓰지 않게 되지요. 그러니 수입맥주의 공격에 타격을 받는 겁니다.

사실 저 역시 수입난 먹습니다. 먹는 맥주도 이미 정해져 있는데 에딩거나 파울라너, 아이리쉬 에일로는 스미딕스 등을 즐겨 마십니다. 요즘은 코에도도 괜찮구요. 기네스는 예전부터 즐겨 마셨고 아! 칭다오도 무지 좋아하는 군요. 이렇게 마실 게 많은데 굳이 맛도 없는 국산맥주 먹어야 되나요. 라는 생각에 국산맥주에는 눈길도 안 준지 꽤나 오래됐습니다. 맥스 정도나 가끔 먹을까... 잘 안먹게 되요 국산맥주...

근데 이번에 웬일로 OB 골든라거를 제 돈 주고 마셔봤습니다. 한 캔에 1500원이면 괜찮은 가격이고 먹다먹다 맛이 없어 버리게 되어도 냉장고 안에는 칭가오 순생이랑 에딩거 하나 그리고 스미딕스도 저장되어 있으니 괜찮겠지 하고 구입했더랬지요.

사실 OB 골든라거는 하이트의 맥스와 더불어 단 두개뿐인 순수 보리 맥주입니다. 한국에서 만들어파는 라거 치곤 괜찮은 편이라는 얘기가 많습니다. 저 역시 국산 맥주는 맥스만 마실정도로 국산맥주 중 나름 괜찮다고 생각하는 편입니다. OB 골든라거는 그런 맥스를 상대로 나름 잘나가는 중이라 하나 구입했는지도 모릅니다.

OB 골든라거가 어떤 홉을 쓰는지는 아시는 분들은 다 아실테니 홉 얘기는 안 쓰도록 하겠습니다. 일단 맥주를 따고 잔에 부어봅니다. 맥스와 비슷하게 초반 풍부한 거품이 올라옵니다. 카스나 하이트와는 다른 거품에서 골든라거에 약간의 기대를 가지게 됩니다. 거품은 생각보단 오래 머물었습니다. 국산 맥주치곤 준수한 편입니다. 맥주에서 올라오는 향 역시 나쁘지 않습니다. 다만 거품은 부드럽지 않고 거친 편입니다. 거품 입자가 생각보다 큽니다. 입에 닿는 느낌은 썩 좋진 않지만 이 정도면 제 생각에는 나쁘지 않아 보입니다.

한 모금 입에 넘기자 국산 맥주 특유의 부드러운 목넘김을 보여줍니다만은 광고에서 보여준 특별히 맛있는 맥주라고 하기엔 무리가 있어 보입니다. 캔에 적힌 풍부함의 깊이는 어디 있는지 잘 모르겠습니다. 맛은 나쁘지 않지만 바디감이 살아있거나 하진 않습니다. 물론 자사의 카스보단 나은 편입니다. 거기에 맛이 조금 맹합니다. 카스처럼 톡 쏘는 맥주도 아니고 하이트처럼 소맥용 맥주도 아닌 맥수와 포지션이 똑같은 단독섭취용이지만 단독섭취하기엔 맛이 조금 약합니다. 다만 단독섭취를 권장할 만큼은 됩니다. 골든라거는 소맥용이라기엔 무리가 좀 있겠군요.

일단 OB 골든라거 자체는 좋습니다. 국산맥주 중 마실만한 맥주가 하나 더 늘었다는 건 만족스러운 거죠. 가격자체도 나쁘지 않지만 1500원이면 둘마트와 집더하기에서 파는 수입맥주 라인업 중에서도 고를 수 있는 가격입니다. 그것도 500ml, 게다가 필스냐 바이첸이냐도 선택할 수 있다는 점에선 애매합니다. 거품이 꺼진 후의 맛도 개선 할 필요가 있구요. 물론 은은하게 나는 홉의 향은 좋은 편입니다. 개인적으로 내 돈주고 사먹어도 후회없겠냐는 질문에는 당장 맥주가 고픈데 대형마트가 멀다면 괜찮은 선택이 될 수 있겠지만 선택할 기회가 있다면 다른 선택지도 많다는 걸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아! 다시 한번 말씀드리지만 OB 골든라거는 괜찮아요. 조금 더 발전되면 더 좋겠지만 말이죠.

덧글

  • 해색주 2013/05/10 02:47 #

    저는 맥스를 좋아하는데, 처음 먹어보고 국내 맥주가 맛있다는 생각을 그때 처음 해봤어요.
  • 개미 2013/05/12 03:27 #

    해색주 님/ 저도 맥스는 돈 주고 사 마십니다. 국산 맥주 맛있다는 생각을 해주게 한 게 하이트 프라임이었던로 기억합니다. 맥스는 하이트 프라임보다 조금 연한 맛이라 실망스러웠습니다만은 그래도 제게 맥스는 국산 맥주 중 돈주고 사마실만하다는 생각을 같게 해준 유일한 맥주가 아닌가 합니다.
  • 미뉴엘 2013/05/10 12:48 #

    국산 맥주중에 맥스쪽이였나? 거기에서 한정판으로 나오는 프리미엄은 돈주고 사먹을 가치가 있더라구요.
  • 개미 2013/05/12 03:28 #

    미뉴엘 님/ 하이트가 기간한정에 많은 시도를 하는 게 참 좋아보이더라구요. 그 중에는 정식으로 발매해도 충분히 승산있는 맥주도 있었는데 기간한정이라 안타까웠을 뿐입니다. ^^
  • 별이두개 2013/07/17 21:58 # 삭제

    저는 국산맥주를 안마시게 된 계기가.. 맥주잔을 비우고 거품이 마른후에 잔속의 냄새를 맡아보면 국산맥주는 수입맥주와는 다른 오물냄새가 나더군요. 수입맥주는 대부분 보리홉의 진한향이 있었구요..
  • 개미 2013/07/17 23:33 #

    별이두개 님/ 좀 그런 게 있죠... 아무래도...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구글 맞춤 검색

Loading

World Friends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