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서울] 남산골 한옥마을 둘러보기 ㄴ 서울 방랑기


남산골 한옥마을은 개장한 지 얼마되지 않은 곳으로 서울 남산 제모습 찾기 사업의 일환으로 시행되었습니다.
남산골 한옥마을은 서울 중구 필동의 남산골공원에 있는 한옥 마을의 이름입니다. 1989년에 시작된 남산 제모습 찾기사업으로 각지에 흩어져 있는 한옥을 한군데 모아 조그마한 볼거리가 있는 마을을 조성하여 1998년에 남산골 한옥마을로 문을 열었습니다. 원래 남산골 한옥마을이 있는 자리는 수도방위사령부가 주둔하고 있던 부지로 군사보호구역이었다 합니다. 하지만 서울시가 남산 제모습 찾기사업에 의해 서울시와 수도방위사령부가 합의하여 서울시가 수도방위사령부에서 남산골 한옥마을이 들어선 지금의 땅을 인수하고 군사보호구역에서 해제되면서 서울시 민속자료와 한옥 5개동을 복원하여 지금에 이르게 되었습니다.

총 다섯채의 한옥은 순정효황후 윤씨 친가와 해풍부원군 윤택영댁 재실, 부마도위 박영효 가옥, 오위장 김춘영 가옥, 도편수 이승업 가옥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각각의 집에는 별도로 설명이 상세하게 새겨진 현판을 놓아 누구의 집인지 가옥의 주인이 어떤 지위에 있었는지를 상세히 알려주고 있습니다.

집 안에는 민속자료들도 알차게 구성하여 볼거리를 많이 만들기 위해 노력했던 흔적들이 보입니다. 각 가옥마다 느낌이 다르므로 한군데 한군데 돌아다녀보면 아까 보았던 집과는 또 다른 맛을 느낄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인공적이지만 골짜기를 만들어 물을 흘리고 정자를 만들어 한옥마을의 풍취를 한껏 돋우고 있습니다.

한옥마을은 남산과 후문으로 연결되어 있으므로 남산을 돌아보시고 난 후 들르기에도 나쁘지 않습니다. 남산에서 내려오는 순환버스를 타면 충무로 역에서 내려 조금만 걸어가도 충분히 가까운 거리에 있을 정도입니다. 그리고 서울 1000년 타입캡슐 기념관도 같이 있지만 그건 안 보셔도 될 것 같습니다. 한옥마을에서 느꼈던 정취가 다 날아가는 느낌이라 썩 추천해드리긴 힘들듯 합니다. 그리고 한옥마을 안에는 공예관과 함께 어린이 소극장, 그리고 전통 카페가 자리하고 있으니 한옥마을을 둘러보고 느긋하게 쉬어가도 될 곳도 충분히 마련되어 있습니다. 주말에는 전통혼례등의 이벤트도 다양하게 마련되니 가족들끼리, 연인끼리 느긋하고 호젓한 날을 보내고 싶으시다면 괜찮은 곳이 될 것입니다.



World Friends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