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리아 햄버거에서 빅맥의 맛이... 식당(食黨)

뭐... 햄버거가 거기서 거기라지만...
그래도 이번에 새로 나온 롯데리아 햄버거... 안 먹고 넘어 갈 순 없어서 용산역점에 있는 롯데리아에서 하나 시켜 먹어 보았습니다.
랏츠버거라는데...
솔직히 롯데리아의 새로운 햄버거에 큰 기대를 하지 않는 것도 사실이긴 합니다만...
두툼한 쇠고기라는데... 한번쯤은 끌려봐야하지 않겠습니까? ^^

안을 들취보니... 뭔가 허전하긴 합니다.
이번 신상픔이라는 라츠 버거가 그리 높은 가격대의 햄버거가 아니라서 솔직히 조금 불안하긴 했습니다.
예전의 한우를 집어넣고 크림스프를 집어넣은 괴작을 만들어 낸 롯데리아가 아닙니까...
그래서 신제품이 나올때마다 조금 불안하긴 했습니다만은 한우 불고기 버거라던지... 불새버거 같은 경우는 아직 살아있지 않습니까. 그래서 속는 셈 치고 한입 베어 물어 봤습니다.

이걸 베어물자마자 느끼는 건 일단 육덕진 바디감...
양채는 거의 없으며 하다못해 피클 찾아보기도 힘든 이 고기만을 위한 버거에서 놀랍게도...
놀랍게도...
빅맥의 맛이 납니다!!!
소스에 인색한 롯데리아 답게 중앙부를 제외하고 소스가 없습니다만은 중앙부에 있는 소스와 함께 베어물어보면...
빅맥의 맛이 납니다...
햄버거 자체는 심플하고 고기의 맛이 괜찮습니다만은 전체적인 느낌은 빅맥의 1단 버거 정도의 느낌을 지울 수가 없습니다.
드디어 롯데리아 제품연구소가 괴식의 길을 버리고... 보수의 길에 접어드는가... 싶기도 합니다.
아! 나쁜 맛은 아닙니다. 그러니 한번정도 먹어보고 평가하는 것도 나쁘진 않을 것 같습니다.
맛은 괜찮지만 개인적인 생각으로 이것보단 맥도날드의 빅맥이 더 나은 선택일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World Friends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