콤 옴보 위에서 유람선을 보다 ㄴ 2010. 10 유유히 흐르는 나일


아스완으로 가기 전 마지막 들릴 곳인 콤 옴보는 에드푸에서 약 2시간여를 더 가야 볼 수 있습니다.
그 말인 즉슨 에드푸와 콤 옴보를 하루에 돌기 위해선 적어도 아침 일찍 출발해야 한다는 겁니다. 룩소르에서 콤 옴보까지 약 2시간 30분, 에드푸에서 콤 옴보까지 약 2시간여... 거기에 룩소르로 다시 돌아올 시간까지 계산해야 합니다. 가장 좋은 방법은 아스완으로 가는 길에 두군데를 둘러보면 됩니다만은 전 그런 상황이 되지 않아서 조금 극단적인 방법을 택했습니다.

역이나 세르비스 터미널에서 유적으로 가는 길에는 별도의 교통 수단을 찾기가 힘듭니다. 합승트럭이 있긴 하지만 확인하기 힘듭니다. 가장 좋은 방법은 걷는건데... 역이라면 거리가 얼마 되지 않아 간단하지만 세르비스 터미널이면 조금 얘기가 달라집니다. 사실 가장 편한 방법은 차를 한대 빌리는 겁니다만은 그러면 비쌉니다. 콤 옴보에서 세르비스 바가지를 처음으로 겪었습니다. 조심하시는 게 좋습니다. 외국인을 봉으로 봅니다.

유적 입장권을 끊는 곳은 계단을 내려가야 있습니다. 사실 콤 옴보 신전은 입장권을 끊지 않아도 어느 정도 볼 수 있습니다만은 세세한 부분까지 보시고 싶다면 입장권을 끊는 것이 좋습니다. 국제학생증 할인도 되니까요. 크게 비싸지도 않습니다. 하나 정도 끊고 들어가시는 것을 추천해 드립니다. 다만 아쉬운 건 상당수가 부서져서 대략적인 형태도 알아보기 힘들다는 점일까요...

프톨레마이오스 시대에 만들어진 콤 옴보 신전은 두 신을 모시기 위한 신전입니다. 입구가 2개가 있는 굉장히 특이한 구조로 되어 있습니다. 2중구조인 신전은 저도 처음봐서 상당히 놀랬습니다. 2개의 입구는 각각 다른 신을 모시는 지성소로 들어가는데요. 한 군데는 상이집트의 신인 악어신 소벡을, 다른 곳은 호루스를 모셨다고 합니다. 그런데 이런 진기한 구조를 보고서도 다른 관광객들은 그냥 사진을 찍느라 여념이 없더군요. 알고나면 몇배는 더 즐거운 이집트 여행인데 말입니다...

콤 옴보를 둘러보면서 가장 아쉬웠던 건 이 신전이 조금 더 멀쩡했더라면 참 좋았을텐데... 하는 생각이었습니다.
독특한 2중구조, 신전이지만 신전 같지 않는 느낌등 이때까지 다녀봤던 다른 신전, 장제전보다 훨씬 더 보는 즐거움이 있는 곳이었습니다.
이젠 다 둘러봤으니 룩소르로 올라가 마지막 일정 준비를 해야지요.
오늘 밤까지만 룩소르에서 보낸 후 내일이면 아스완으로 갑니다. 온갖 일이 다 벌어졌던 룩소르는 이제 안녕인겝니다.
그럼 일단 4시간동안 달리는 세르비스에서 잠을 좀 자야겠지요. 그리고 룩소르 올라가면 동기들과 함께 맛있는 걸 먹으러 갈 겁니다!!! ^^


to be NEXT...







덧글

  • enat 2011/11/28 14:21 #

    와... 저게 콤 옴보 신전이군요.
    기둥과 벽에 아무렇지도 않게 남겨져있는 상형문자가 신비롭게만 보이네요.
    이집트는 정말 가고 싶은 곳 중 하나에요.
  • 개미 2011/11/29 09:21 #

    enat 님/ 이집트란 곳은 참 신기하고 묘한 곳입니다. ^^


World Friends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