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조의 억겁... 그 끝자락에 서서... ㄴ 2010. 10 유유히 흐르는 나일

오늘 가야 할 곳은 2군데나 됩니다. 에드푸와 콤 옴보를 둘러볼 겁니다만은...
사실 룩소르에서 출발했다가 돌아오는 건 솔직히 상당한 시간낭비입니다. 아스완으로 내려가는 길에 들러 볼 수도 있는 곳이 바로 에드푸와 콤 옴보 신전입니다만은 무식하게도 룩소르에서 출발해서 돌아오는 길을 택했습니다. 그 날 저녁에 동기와의 간단한 저녁식사가 있어 그 시간동안 시간을 죽이느니 차라리 갔다오자라고 생각한 모양입니다.

룩소르에서 에드푸까지 가는 가장 편한 방법은 열차를 타는 겁니다.
솔직히 마이크로 버스를 타도 되지만 비슷한 가격이라면 그냥 시간 맞춰 열차를 타는 게 가장 편한하고 좋은 겁니다.
에드푸 역시 개별 여행자보다 단체 관광객이 많은 곳 답게 대중 교통따윈 찾아보기 힘듭니다. 택시를 타는 방법이 가장 좋긴 합니다만은 에드푸 신전에서 나와 가장 큰 거리까지 가는 마이크로 버스를 타도 됩니다. 물론 날이 좋으면 걸어도 크게 무리가 가는 거리도 아니니까 걸어도 됩니다.

입장권을 끊고 들어가면 정문까지는 조금 걸어들어가야 합니다. 입장권을 끊기 전에 단체 관광객을 대상으로 한 몇몇 가게들이 보이지만 그냥 지나가도 될 듯 합니다. 나중에 카이로에 오실거라면 아타바 시장이나 칸 칼릴리 시장에서 기념품이나 필요한 물품을 구입하면 됩니다. 에드푸에 있는 호루스 신전은 이집트 왕가의 상징이라고 생각하시면 될 듯 합니다. 호루스 신은 이집트에선 태양 신이자 왕가의 수호신으로 불렸던 신으로서 거의 대부분의 왕은 호루스 신을 경배했었습니다. 에드푸에 있는 호루스 신전은 현재 남아있는 이집트의 신전 중 가장 보존이 잘 되어 있다고 합니다.

입구를 지나 광장을 거치면 열주실로 들어가는 입구에 거대한 호루스 신상이 양쪽에서 지키고 있습니다.
거대한 호루스 신상은 마치 이 신전의 호위병인듯한 모습으로 신전을 든든히 지키고 있는 모습입니다만 자세히 보면 무척이나 귀엽게 생겼습니다. 하지만 크기가 상당히 높아서 웬만한 사람의 1.5배 정도 되는 크키입니다.

열주실은 기둥 상단부의 모양이 조금씩 다릅니다. 그래서 기둥을 하나하나 둘러보는 것도 꽤나 흥미있는 일입니다. 신전 내부는 상당히 크고 넓어서 곳곳에 볼 것들이 많습니다. 하나하나 오랫동안 둘러볼만한 것들이 산재해 있습니다.

신전 내부에는 파라오가 사용했던 태양의 배가 자리하고 있습니다.
커다란 태양의 배에 같이 싣고 다니던 작은 모양의 태양의 배가 모셔져 있습니다.
태양의 배가 모셔져있는 그 안에는 사람이 들어가지 못하게 줄이 쳐져 있구요.
밖으로 돌아가면 나일 미터가 있습니다. 나일 미터에는 별도의 출입구가 있어서 찾기는 굉장히 쉽습니다.
신전의 벽면에는 특이한 부조들이 많이 새겨져있으니 조금만 공부하고 가시면 더 재미있게 보실 수도 있을것 같습니다.
에드푸를 둘러보면 콤 옴보로 가는 길이 남았습니다.
콤 옴보로 가기 위해서는 에드푸에서 마이크로 버스를 타고 2시간여를 달려야 합니다. 에드푸도, 콤 옴보도 꽤나 먼 거리에 있습니다.


to be NEXT...








World Friends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