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는 날이 장날 ㄴ 2011 영월, 정선, 태백


옛날만은 못하다지만 그래도 정선 장날은 사람이 많다.
마트같은 것들이 많아져서 사람들은 편리해졌다지만 그래도 아직 시골 장의 그 느낌까지 대체하긴 힘든 모양이다.
정선장은 처음이었다. 때마침 장날이라 사람도 많고 문을 연 가게도 많다.
아직까지 추운 계절이라 생 산나물보단 말린 산나물류가 더 많았고 더덕등의 뿌리 채소가 시장의 거의 대부분을 차지했지만 그래도 장 특유의 푸근함과 푹푹 퍼주는 인심은 사라지지 않은 듯 하다.

시장 곳곳에는 주전부리들이 포진해있고 그 주전부리들이 날 향해 하는 소리도 들을 수 있었다...
나도 먹고 싶다고... 돈이 없는 걸 어떡해... 나도 먹고 싶다고!!!
지갑 상황을 살피면서... 입맛만 다실 줄 알았지만 길거리 음식의 유혹에 빠져 몇개의 주전부리들을 입에 물었다.
강원도 답게 조금은 투박한 음식들이지만 입에는 최고의 간식거리였다.
부드럽게 씹히는 맛은 없었지만 입에서 씹히는 그 느낌이 너무 좋아 다른 주전부리에도 손을 댈 수 밖에 없게 만들었다.
시장 주전부리는 지갑을 열게하는 마력이 있는 것이 분명하다.
시장을 나와 정선의 마지막 방문지인 아라리 촌으로 향했다.
정선 아리랑의 내용을 따라 만들어진 아라리 촌은 원래 방문객이 꽤 있어야 하는데 비가 오는 바람에 비 맞으면서 한적한 아라리 촌을 혼자서 돌아볼 수 있었다.

아라리 촌 역시 정선의 대표적인 관광지 중 하나라지만
아는 사람도 잘 없는 듯 했다. 나 역시 정선에 오기 전 까지만 해도 아라리 촌이란 게 있는지도 몰랐으니 말이다.
내부는 내용이 있는 강원도 민속촌 같은 느낌이라 굉장히 좋았지만 위치가 조금 애매한 곳에 있어서 찾아가기 힘들지도 모르겠다.
그리고 아직 보수하거나 건축 중에 있는 것들도 있어서 관람이 조금 산만해졌지만 좋았다..
이 좋은 곳을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는 것 만으로도 아무런 불평없이 관람할 수 있을 거 같기도 하고...
하지만 다음에는 조금 더 정돈된 아라리 촌을 봤음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정선을 한바퀴 돌았으니 이제 마지막 목적지인 태백으로 발을 돌린다.
은은한 사람냄새가 나는 정선을 지나 마지막 목적지인 태백에선 어떤 걸 보고 경험할 수 있을지 기대가 크다.
강원도는 보면 볼수록 탐나는 곳이 맞는가보다.






핑백

  • 가는 날이 장날 | Freedom Developers 2011-10-04 00:46:05 #

    ... #8230; 나도 먹고 싶다고!!! 지갑 상황을 살피면서… 입맛만 다실 줄 알았지만 길거리 음식의 유혹에 빠져 몇개의 주전부리들을 입에 이글루스 ‘여행’ 테마 최근글 Posted on October 3, 2011 by acousticlife. This entry was posted in Rss and t ... more



World Friends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