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 British Airways Concorde ㄴ 1:300


영국의 날개라 불리는 British Airways는 유럽에서 굉장한 영향력을 가진 항공사 중 하나입니다.
1942년 제국항공으로 시작된 역사는 영국항공 유한회사를 거쳐 BOAC, 그리고 BEA, BSAA 시대를 거쳐 국영 BA, 그리고 민영 BA까지 굴곡진 역사를 가집니다.
지금 우리가 보고 있는 BA는 1987년 민영화 된 BA입니다. 국영 시절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BA는 민영화를 거치며 거센 파도와 맞닥뜨려 싸워야 했습니다. 그리고 지금의 BA는 유럽에서 가장 큰 대형 항공사로 성장했습니다.
오늘은 그 BA의 상징이었던 콩코드입니다.
.
.
.

우리는 콩코드에 대해 어떻게 알고 있을까요?
아마 덕질 좀 하신 분이 아니더라도 콩코드는 아시는 분들이 많을 겁니다.(지금 얘기하는 콩코드는 기아 콩코드가 아닙니다. -_-;;;)
1969년 처녀비행, 그리고 2003년 퇴역까지 민간항공기 중 가장 오래 초음속의 세계를 날았고 시계를 뒤집어야 되는 황당한 일도 발생했으며 비싼 요금에 적자를 내면서까지 BA와 AF가 고집했던 마지막 초음속기...
소닉붐 때문에 지상에선 초음속 비행이 불가능했고 대서양에서만 초음속으로 날았었지만 7시간 걸리던 대서양 비행을 3시간 30분으로 줄여놓은 놀라운 비행기 였습니다. 다만 동체가 날렵해서 많은 좌석을 둘 수가 없었고 그나마도 좌석은 이코노미 수준이었지만 요금은 퍼스트 클래스의 요금으로 받아 버린 엄청난 비행기였다고 하는군요.(태울 수 있는 인원이 고작 100여명 안 팎이었다네요) 그리고 911테러 이후 항공 이용이 줄고 비싼 요금을 물어가며 콩코드를 탈 사람이 없어지기 시작하고 엄청난 유지비를 감당하지 못하게 된 두 항공사는 2003년 콩코드를 퇴역시키게 됩니다.
.
.
.

MK에서 나온 콩코드는 British Airways의 구 도장으로 1:300의 스케일 모델입니다.
이것 역시 마찬가지로 World Airplane Collection에 Set로 들어가는 모델입니다만은 어찌된 영문인지 단품으로 판매하고 있어서 부담없는 가격에 구입 할 수 있었습니다. 전체 기체의 도장은 균일한 편이며 저번에 같이 구입한 코멧 같이 살짝 찍히거나 도장이 조금 엇나간 흔적 같은 건 없습니다. 1:300 스케일 모델이 흔한 사이즈는 아니지만 콩코드 기체 자체가 큰 기체가 아닌지라 크기는 별로 부담이 없으며 All Diecasting 이라 보관도 간편합니다. 굉장히 싸게 구한데다 도장의 질도 괜찮고(가격대비 성능이라면 왈가왈부할 만한 게 못 됩니다. 워낙 싸게 사서...) 아직까지 MK의 낱개 제품을 판매하는 곳이 있으니 잘 찾아보시면 좋은 가격에 좋은 모델을 구하실 수 있을 거라 생각됩니다.









World Friends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