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S 4.3의 개인용 핫스팟 기능은 참 괜찮아요 테크당(黨)

솔직히 개인용 핫스팟 기능이 탑재된 게 너무 늦었다고 생각됩니다만은
(이미 개인용 핫스팟 기능이 탑재된 스마트폰이 꽤 되죠...)
iOS 4.3으로 업데이트 되면서 드디어 아이폰과 아이패드에도 개인용 핫스팟 기능이 되기 시작합니다.
그 동안은 테더링으로 어렵고 복잡하게 아이폰의 3G데이터를 공유했었는데 간단하게 개인용 핫스팟으로 데이터 무제한을 쓰는 사람들은 편안하게 공유가 가능하게 되었습니다. 가장 좋은 건 아이폰과 아이패드 및 아이팟 터치에서의 테더링이 복잡해서 어떤 건 탈옥이 전제가 되어야 하지만 개인용 핫스팟을 사용하면 그럴 일이 없이 편안히 3G데이터를 공유할 수 있습니다.
-iOS는 업데이트를 했습니다-

-아이폰 설정 화면에서 바로 개인용 핫스팟을 설정 할 수 있습니다-

개인용 핫스팟을 사용하기 위해선 기본적으로 블루투스와 USB연결 말고도 와이파이로도 연결이 가능합니다. 그러니 아이폰의 와이파이 기능은 꼭 켜놓아야 합니다. 블루투스와 USB연결을 사용하는 것 보다 와이파이 연결을 사용하는 것이 간편합니다. 암호설정은 안드로이드의 개인용 핫스팟 설정처럼 복잡하지 않습니다.
-와이파이 암호는 기본적으로 입력된 것 말고 개인적으로 수정할 수 있습니다-

와이파이 암호는 수정하는 것이 좋습니다.
적어도 자신이 잘 알고 있는 암호를 거는 것이 좋습니다. 그것보다 더 좋은 건 USB연결로 핫스팟을 설정해 두면 더 좋겠지만 간단한 인터넷 접속, 그러니까 아이패드나 아이팟 터치, 아이덴티티 탭등 와이파이만 연결이 가능한 기기들을 짬짬히 연결 할 계획이라면 와이파이 핫스팟을 걸어 두는 것이 좋습니다. 5대까진 연결이 가능합니다만(와이파이로만은 3대 연결가능)은 3G속도가 기본적으로 빠르지 않은 상황인데다가 각 가정마다 시그널 막대가 다르므로 연결은 2대 정도까지만 하시는 것이 좋을 듯 합니다.
-아이팟 터치에서 잡은 아이폰의 핫스팟-

핫스팟 서비스가 켜지고 나면 아이폰은 홈 화면에서 가장 상단에 별도의 창이 뜨면서 개인용 핫스팟이 연결 중이란 문구가 아주 친절히 출력됩니다. 안내 바의 색도 아름답습니다. 잠금화면의 색도 바뀝니다. 그리고 마찬가지로 '개인용 핫스팟 : X개의 연결'이라는 문구가 출력됩니다. 그래서 핫스팟 서비스가 사용 중이란 걸 알려 줍니다.
-홈 화면에 나타난 개인용 핫스팟 연결 문구-

-잠금화면에 나타나는 개인용 핫스팟 연결 문구-

-맥북에서 활성화 표시된 아이폰 4의 개인용 핫스팟-

아이팟 터치나 맥북에서 아이폰의 개인용 핫스팟을 사용해서 인터넷을 연결할 경우 속도는 나름 괜찮은 편입니다.
그래서 맥북에서 speedtest.net에 접속, 속도 측정을 한번 해 봤습니다. 테스트 서버로 연결 할 곳은 호주 브리즈번으로 핑 테스트와 다운로딩 테스트, 업 로딩 테스트를 해 봤습니다.
-집에 들어오는 인터넷 라인으로 테스트를 실시한 결과입니다-

-아이폰 4의 개인용 핫스팟 서비스로 연결해서 실시한 결과입니다-

호주라는 곳이 인터넷이 크게 빠르지 않은 곳이란 걸 감안한다 할 지라도 3G를 쉐어링 한 아이폰 4의 개인용 핫스팟 서비스는 상당히 만족스러운 결과를 나타낼 수 있었습니다. 굳이 힘들게 테더링을 하지 않아도 되며(iOS 4.3으로 업데이트 아이폰 3GS와 아이패드에서 테더링 메뉴가 개인용 핫스팟으로 바뀌었습니다) 간단한 세팅 하나만으로 특히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를 사용하시는 분들은 제대로 데이터를 사용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무제한이 아니더라도 남은 데이터는 이월되지 않는 스마트폰 요금제를 감안하면 확실하게 다 쓰고 갈 수 있는 편한 서비스 메뉴가 생긴 셈입니다.
다만 아쉬운 건 아이폰 3GS와 아이패드 3G는 개인용 핫스팟을 사용하기 위해선 여전히 블루투스와 USB연결만 사용가능하며 와이파이는 되지 않습니다. 그리고 안드로이드 계열에선 이미 훨씬 전부터 사용이 가능하던 서비스가 왜 이제서야 사용가능하게 되었는 지도 잘 모르겠습니다. 여하튼 이번 iOS 4.3 업데이트는 이 개인용 핫스팟이 살렸습니다. 굳이 이게 아니라면 업데이트 할 필요가 없을 정도였는데 말입니다.






덧글

  • 잡담머신 2011/03/12 08:52 #

    음, 제 기억이 맞다면 아이패드는 4.3 이더라도 아직도 개인용 핫스팟 기능이 막혀있을겁니다 ;
    결국 와이파이 테더링이 되는건 아이폰4 뿐이라는 것.
  • 개미 2011/03/12 11:43 #

    잡담머신 님/ 위에도 적었듯이 와이파이 테더링이 되는 건 아이폰 4 뿐입니다. 나머지... 그러니까 3GS와 아이패드는 블루투스와 USB연결만 되거든요. 솔직히 그건 상당히 아쉬운 부분이 맞습니다.
  • 뽀도르 2011/03/12 10:10 #

    암호설정은 안드로이드의 개인용 핫스팟 설정처럼 복잡하지 않습니다. -> 안드로이드 핫스팟도 복잡하지 않은 듯 느껴지는데요. 아이폰은 더욱 간단한가 보군요.
  • 개미 2011/03/12 11:42 #

    뽀도르 님/ 안드로이드도 복잡하진 않지요. 다만 안드로이드는 보안 Key 종류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만은 iOS는 WPA 키 하나만 선택이 가능하거든요. 그게 다른 사람에겐 조금 복잡해 보일 수 있다는 것이겠지요. ^^
  • 계란소년 2011/03/12 13:33 #

    대신 배터리 폭풍 하락...ㅜㅜ
  • 개미 2011/03/12 13:52 #

    계란소년 님/ 그건... 그냥... 답...없... ㅠㅜ
  • 관인생략 2011/03/29 13:23 # 삭제

    호주에서는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가 뭐뭐 있나요?테더링도 한국만큼 나올줄 알았는데(52M) 그정도는 아니군요 ㅠㅠ


World Friends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