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단 애플이 항복했습니다 테크당(黨)

미국 현지 시간으로 16일 애플 캠퍼스가 있는 쿠퍼티노에서 잡스의 기자 간담회가 있었습니다.
거기서 애플 CEO 인 스티브 잡스는 아이폰 4의 안테나 결함을 인정했습니다.
그러니까 결국은 펌웨어론 안 되는 거였단 겁니다.
생각보다 일이 많이 커져버려 어쩔 수 없이 떠밀리듯 발표 한 거지만 애플 입장에선 처음에 깨끗하게 갈 걸 그랬단 생각이 들 수도 있을것 같습니다.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올해 9월 30일 까지 아이폰 4를 구입하는 모든 구매고객에게 범퍼를 무상 지급한다.
이미 구입한 고객에 대해선 범퍼 값에 해당하는 비용을 환불한다.
그래도 사용하기 껄적지근하면 30일 내에 아무런 조건 없이 전액 환불 처리 한다.

가 이번 발표의 골자 입니다.

스티브 잡스 "아이폰4 범퍼 무상 제공"
“아이폰4 환불”…스티브 잡스 항복했다

9월 30일까지 한시적으로 범퍼를 무상 제공한다는 건 9월 30일까지 안테나 문제에 대해 어느정도 해결을 보겠다는 거겠고 이미 해결책은 나와 있다는 것일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이번 사건을 해결하는 데 드는 바용은 1억 8천만 달러 정도 될 거라 하는 군요. 생각보다 후덜덜한 금액입니다.
잡스가 뭔 소리를 했는지는 나중에 신문에 다 나오겠지만 요점만 간단히 하자면 '데스그립은 어떤 모바일에도 다 있다', '이번 문제는 아이폰4 이용자의 0.55%만 겪는다', '아이폰4의 안테나 디자인은 매우 진보한 것이다', '아이폰 3GS의 경우 초기 반환율이 6%였으나 아이폰4은 1.7%에 불과하다' 가 요점 중에 요점입니다.
어쨌 건 저쨌 건 간에 일단 아이폰 4 데스그립 건은 해결코스를 밟아 나가고 있습니다. 어찌보면 애플의 오만함이 화를 키운 건데 데스그립은 어떤 모바일이나 다 있는 거니 좀 억울 할 수도 있겠습니다만은 그래도 해결방안이 이렇게라도 나오니 다행입니다. 그나저나 한국은 30일 아이폰 4 판매가 안 될 것 같다는 생각이 '팍팍' 드는 군요.







World Friends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