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웠던 어퍼 이집트 여행 -9월 26 카르낙 신전 II- ㄴ 2009. 9 어퍼이집트 일주

카르낙 신전의 하이라이트!!!
열주실!!!
람세스 2세 신상이 지나면 바로 나오게 된다.
-이제부터 쭈~욱 열주실~~~-

카르낙 신전 안에 줄줄이 세워둔 열주들을 보고 있자면 인간이 만들어 낸 고대 건축물에 대한 경외심마저 들게 한다.
세티 1세 부터 람세스 2세까지 만들어 낸 열주들
이 열주들 위에는 지붕이 있었다지만 지금은 지붕이 없다. 하지만 열주들만 보더라도 이 엄청난 경외심을 어찌 할 수가 없었다.
-카르낙 신전 위 지붕이 있었던 흔적. 열주들이 지붕을 버티게 설계되어 있다-

아직 카르낙 신전 내 열주들 중 상당수는 그 예전의 화려한 채색이 남아 있기도 하다.
상당수의 열주들이 붕괴되어 이집트 식 시멘트 보수를 받았지만 그래도 아직 열주들의 히에로글리프 같은 새김들은 너무나 정밀하게 살아있다.
-히에로글리프가 아직도 선명하다. 카르낙이 역사에 이름을 처음 새긴지가 벌써 몇 천년 전인데...-

-그리고 몇 천년이 지나도 카르낙은 여전히 아름답고 화려하다-

열주실에서 머물고 나면 가까이 오벨리스크 2개가 보인다.
오벨리스크는 투트모스 3세와 핫셉수트 여왕이 세운 영광의 기둥...
뒤쪽에 있는 오벨리스크는 투트모스 3세가 세운 4기의 오벨리스크 중 유일하게 우뚝 서 있는 오벨리스크.
그런데 투트모스 3세는 핫셉수트 여왕의 흔적을 파괴시키는 데 혈안이 되어 있었는데 투트모스1세부터 3세까지 세운 오벨리스크와 핫셉수트 여왕이 세운 오벨리스크가 나란히 서 있는 걸 보니 조금 아이러니 하기도 하다.
-투트모스 1~3 세가 세운 오벨리스크와 핫셉수트 여왕이 세운 오벨리스크가 나란히 서 있는 아이러니한 관계-

오벨리스크로 가는 길 중간에 투트모스 2세의 신전이 있는데 이 쪽으로는 거의 대부분의 관광객이 발걸음을 하지 않는다.
타워크레인도 보이고 아직도 보수공사 중인 곳이기 때문이다.
-투트모스 2세의 신전으로 가는 길-

-신상을 지나면 그냥 벽면이 나온다-

-이 벽면이 평범한 그냥 벽면이 아니니...-

잘 보면 들어가지 말라고 줄이 쳐져 있다.
물론 살짝 들어갔다 나오면 되지만 나중에 관계자가 와서 저지하는 것은 당연
그리고 아무런 사실도 알지 못하고 그냥 넘어가면 당연히 모른다.
벽 뒤로는 커다란 동상이 2기가 보이는 데 상당히 많이 파손되어 있다.
좀 더 보고 싶었는데... 그냥 나오려는 데 투어리스트 폴리스가 갑자기 봐도 된다며 안내를 한다.
직감했다.
'아... 이 시키가... 박시시가 필요하구나'



World Friends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