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박경리 선생님을 추억하며... 표정당(黨)



옛날의 그 집

박경리

비자루병에 걸린 대추나무 수십 그루가
어느 날 일시에 죽어자빠진 그 집
십오 년을 살았다

빈 창고같이 휑뎅그렁한 큰 집에
밤이 오면 소쩍새와 쑥쑥새와 울었고
연못의 맹꽁이는 목이 터져라 소리 지르던
이른 봄
그 집에서 나는 혼자 살았다

다행이 뜰은 넓어서
배추 심고 고추 심고 상추 심고 파 심고
고양이들과 함께 살았다
정붙이고 살았다

달빛이 스며드는 차가운 밤에는
이 세상의 끝의 끝으로 온 것 같이
무섭기도 했지만
책상 하나 원고지, 펜 하나가
나를 지탱해주었고
사마천을 생각하며 살았다

그 세월, 옛날의 그 집
그랬지 그랬었지
대문 밖에서는

짐승들이 으르렁거렸다
늑대도 있었고 여우도 있었고
까치독사 하이에나도 있었지

모진 세월 가고
아아 편안하다 늙어서 이리 편안한 것을
버리고 갈 것만 남아서 참 홀가분하다



(2008년 4월 '현대문학' 발표)


세상에 편안한 죽음은 없다.
누구던 죽게되면 주위사람들은 상처를 입기 마련이기 때문이다.
그 분이 가셨다.
누구는 편하게 가셨다고들 한다.
하지만 그 분을 사랑하는 사람들은...
그 분의 작품을 사랑하는 사람들은...
그를 편하게 놓아드릴 수 없을 것이다.
새로운 곳에서 편안한 여생을 보내시길...



World Friends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