딴나라당 공천갈등과 이명박 사회당(黨)

요즘 뉴스에서 가장 많이 나오는 기사는
바로 딴나라당의 공천 갈등과
친 박 연대, 무소속 연대, 그리고 이명박이다.
영남에 살지만 딴나라당을 죽어라 싫어하는 나로서는 딴나라당의 지금 상황이 재미있기도 하지만 너무나 잘 됐다는 생각이 든다.
(상당히 고소하다는 생각을 하는 건 나 뿐일려나)
이미 박근혜는 딴나라당 소속의 의원들 보다 친 박 연대 의원들의 선거캠프를 찾아다니며 지지를 호소할 준비가 되어 있고 무소속 연대 역시 딴나라당과 노선이 틀리다며 선을 그었다.(이미 친 이명박 계 였던 사람들도 공천 탈락으로 등을 돌렸다)
거기다가 어제 오늘은 이명박 대통령이 이재오 의원을 만나 호통을 친 소식이 흘러나오면서 딴나라당 공천이 역시 이명박 대통령이 원하는 방향대로 흘러가고 있다는 인상을 진하게 풍겨주기도 했다.
만신창이 여권…향후 역학구도 어떻게
이 상황에서 이재오 의원과 이상득 부 의장은 동시에 지역구 출마를 결정했지만 여론의 형성은 그닥 좋은 방향으로 나아가지 못하고 있다. 이재오 의원은 이미 자신의 지역구인 서울 은평 을에서의 지지율이 창조한국당의 문국현 후보보다 낮은 수치를 보여주고 있으며 이명박 대통령의 친 형인 이상득 국회 부 의장의 출마 역시 도마 위에 올라와 있는 판국이다. 딴나라당 내의 파워게임은 일단 휴전상태지만 지금의 상황은 원내 1당을 꿈꾸는 딴나라당의 입지 자체를 좁히고 있는 중이다.
'토박이' 이재오가 '굴러온 돌' 문국현에 고전하는 이유
[MBC 여론조사] "형님 사퇴해야" 76%‥영남에서 더 높아
[총선 D-15] 한나라 과반확보 ‘적신호’
더 재미있는 건 이런 상황을 만든 가장 큰 일등공신은 바로 청와대에 계시는 이명박 대통령이라는 사실이다.
강재섭 원내대표는 이미 힘이 없다.
이명박 대통령은 지금 박근혜 전 대표와 파워게임 중이고 자신에게 유리할 거라 생각했던 당 내 파워게임은 박근혜 전 대표의 강력한 반발로 인해 한 치 앞도 내다 볼수 없게 생겼다.
거기에 이상득 부 의장이 나서서 친 이명박 계 의원들의 무소속 출마를 만류했다는 것이 들리면서 대통령을 업은 권력의 새로운 핵심으로 이상득 부 의장이 떠 올랐고 그에 대한 반발은 영남에서도 거세게 일고 있는 형국이다. 한마디로 이명박 대통령이 지금의 상황을 너무 안일하게 보아왔다라고 밖에는 생각할 수 없다.
그럼 정무수석은 뭘 했느냐? 라는 질문이 나오지 않을 수 없다.
박재완 정무수석은 한 게 없다. 다만 이명박 대통령과 딴나라당 사이의 말을 전해 줬을 뿐이다. 정무 기능을 담당하는 사람들은 이명박 대통령의 비선 조직이 담당하고 있을 뿐이다.
거기에다 이명박 대통령이 가고자 하는 강한 리더쉽을 위해서는 강한 여당이 필요하다. 그러기 위해서는 자신에 유리한 인물들로 당을 채워넣어야 한다는 생각도 가지고 있을 것이다. 그런만큼 이명박 대통령은 지금의 딴나라당을 MB당으로 만들기 위한 노력을 은연중에 기울이고 있는 것이다. 그런데 그게 쉽진 않다. 당내 계파중 가장 큰 계파를 차지하고 있는 박근혜 전 대표와는 이미 틀어질 대로 틀어진 상황인데다가 박근혜 전 대표는 대선기간 이명박 대통령을 밀어 준 만큼 뭔가 보답이 있을 것이라 생각 했을 것이다. 그런데 지금 상황은 토사구팽 당한 상황과 다른 것이 전혀 없는 것이다. 그러니 당연히 이명박 대통령의 리더쉽의 부재라는 말이 떠오르는 것도 이런 이유 때문인 것이다.
이대통령, ‘내부 반란’에 지도력 ‘흔들’
'독기품은' 박근혜 "대운하 반대" 공식 표명 '파장'
상처만 남은 한나라당 내홍…총선 이후 ‘불씨’될 듯
CEO형 정치관·黨장악 무리수… 원인은 ‘李 대통령’
거기에다 한국노총의 이용득 사무총장은 대선 때 이명박 대통령을 밀어줬지만 비례대표에 선출될 안정권에 들어가지 못했다. 한마디로 팽 당한 것이다. 당연히 한국노총 내부의 분위기 역시 좋지 않을 테고 한국노총의 딴나라당 지지를 철회할 가능성이 너무 커진 상황이다.
‘팽’ 당한 이용득… 한국노총 내분 조짐
그럼 이 상황에서 이명박 대통령이 할 수 있는 것은 뭐가 있을까?
지금 상황에서 대통령이 나서게 되면 불만 키우는 일이 발생한다.
가만히 있어도 욕 들어먹는 지금의 상황에서 딴나라당이 자신의 바램대로 장악되지 않는다면...
친 박 계열 의원들이 주류로 떠오른다면 이명박 대통령의 앞이 난감할 것이 당연시 되기 때문이다.
수습도 불가능하고 그렇다고 나서지도 못하는 상황이 된 것이다.
靑, 한나라당 내홍에 '거리두기'
거리를 둘려고 하긴 하지만
그게 쉬워보이지도 않는다. 이 사태를 만든 장본인은 이명박 대통령이기 때문이다.



World Friends KOREA